전남도, 추석명절 관광·숙박시설 ‘방역 특별점검’ 실시

- '코로나19' 안전한 관광 여건 조성 박차

정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9/23 [14:19]

전남도, 추석명절 관광·숙박시설 ‘방역 특별점검’ 실시

- '코로나19' 안전한 관광 여건 조성 박차

정기환 기자 | 입력 : 2020/09/23 [14:19]

사진= 전라남도


[투어타임즈=정기환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추석 고향친지 방문 자제’ 권고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전남도가 추석 대비 관광·숙박시설 대상에 대한 ‘방역 특별점검’에 나섰다.

전라남도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를 예방하기 위해 10월 4일까지 도내 주요 관광지 및 숙박시설을 대상으로 방역태세 특별점검을 펼친다고 밝혔다.

특히 추석을 맞아 고향 인근 관광지와 숙박시설에 가족단위 이용객이 증가할 것으로 보고 도내 운영중인 주요 관광지인 순천만국가정원, 아쿠아플라넷 여수 등 187개소를 비롯 숙박시설인 진도 쏠비치, 여수 디오션 등 294개소를 대상으로 이뤄진다.

이번 점검은 도 및 시군 직원 92명과 함께 올해 문체부 전액 국비 사업인 ‘관광지 방역·수용태세 개선 지원사업’으로 채용한 440명의 방역 관리요원 등 총 532명이 집중 투입된다.

도는 오는 28일까지 사전점검에 이어 30일부터 10월 4일까지는 연휴기간 중에도 계속 점검에 나설 방침이다.

점검항목은 이용자·종사자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 밀접접촉 방지를 위한 이용자 동선 분리 정원 초과 및 과다한 방문객 수용 출입자 명부 작성 및 관리 규정 준수 등을 중점 점검하게 된다.

이광동 전라남도 관광과장은 “이번 특별점검으로 귀성객들은 코로나19로부터 안심하고 고향 관광지와 숙박시설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시책을 통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관광 여건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정기환 팀장/기자 jeong9200@sundog.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