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시선으로 대한민국 구석구석 생생한 관광매력 알린다!

정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19/04/18 [16:54]

외국인 시선으로 대한민국 구석구석 생생한 관광매력 알린다!

정기환 기자 | 입력 : 2019/04/18 [16:54]

▲ 사진=구미주 헬로코리아 기자단     © 한국관광공사 제공


[투어타임즈=정기환기자] 

- '한국관광 글로벌 SNS기자단' 2018년 3만 여 국내 관광정보 제공 등
- 2019년 기자단 출범…강원 산불피해 지역 등 홍보 활동에도 나설 예정
      
한국관광공사(이하 공사)는 주한 외국인 170여 명으로 구성된 ‘2019 한국관광 글로벌 SNS기자단’이 이번 달부터 본격 활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공사는 2012년 중국인 유학생들로 구성된 ‘한유기’ 기자단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별 SNS 기자단을 운영, 한국의 관광매력을 실시간으로 소개하면서 외국인 개별관광객 대상 맞춤형 방한관광 정보를 제공해 왔다.

▲ 사진=일본인 칸타비 서포터즈     © 한국관광공사 제공


총 28개국 출신 160여 명의 기자단은 2018년 한 해 동안만 서울부터 제주까지 전국 56개 지역을 방문해 평창동계올림픽, 비무장지대(DMZ)평화관광, 전통시장 등 다채로운 관광콘텐츠를 취재했고, 각 기자단원의 누적 이동 거리를 합산하면 지구 둘레의 10배나 되는 43만 킬로미터에 달했다. 이들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웨이보, 유튜브 등 13개 SNS채널에 31,000여 건의 관광정보를 생성했고, SNS댓글, 도달수, 공유건수, 공감수 등은 2,700만 건에 달하는 홍보 성과를 거두었다. 
 
2019년 기자단에는 SNS활동이 활발하고 한국을 사랑하며, 적극적으로 한국을 알리고 싶다는 열정으로 가득찬 30개국 출신 171명이 서류, 면접, SNS활동 등 치열한 심사를 거쳐 최종 선발됐다. 이들은 오는 28일 전라남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의 발대식을 시작으로 국가별 특성에 따라 개성 있는 맞춤형 관광콘텐츠 제작을 통한 홍보활동에 본격 나선다.

이들은 중국인 유학생들로 구성된 ‘한유기(韩游记)’, 인도네시아, 필리핀 태국 등 동남아시아 출신의 ‘와우코리아서포터즈(Wow Korea Supporters)’, 대만, 홍콩, 몽골 국적의 ‘코리아버디즈(Korea Buddies)’, 일본인으로 구성된 ’칸타비(한국여행) 서포터즈‘, 미국과 벨라루스, 에콰도르, 페루 등 구미주 10여 개 국가 출신으로 구성된 ‘헬로코리아’이다. *첨부 참조  
 
한편 28일 발대식에서는 한국에서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는 주한 외국인 4명이 한국관광명예홍보대사겸 명예기자단으로 임명될 예정이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 등에 출연해 한국에 대한 폭넓은 지식으로 사랑받고 있는 태국출신 타차라씨, 콩고왕자란 애칭으로 더 유명한 조나단 토나씨, 일본 출신의 모델이자 탤런트인 모에카씨 그리고 한유기 출신의 방송인 장역문씨 등이 그 주인공이다.

이들은 글로벌 기자단과 함께 한국 생활의 즐거움 등을 함께 나누고 SNS 활용법 및 사진찍기 노하우 등을 전수하는 등 활발한 교류의 시간도 가질 예정이며, 운영중인 SNS를 통해 명예기자단으로서 한국관광홍보 활동도 지속적으로 펼치게 된다. 

▲ 사진=태국출신 타차라씨     © 한국관광공사 제공


한편 이들 홍보대사와 글로벌 기자단은 발대식 후 광주에서 BTS와 트와이스 등의 참가로 많은 외국인관광객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는 ‘2019 FINA 세계 수영선수권대회 성공기원 수퍼콘서트’ 현장을 방문, 첫 취재활동에 들어간다. 또한 5월3일부터 1박2일간 산불재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성, 속초, 동해 등 강원도 일대를 여행하며 SNS를 통한 생생한 현장소식 전달을 통해 강원지역 여행수요 확대 활동에도 나설 예정이다. 
 
김만진 공사 국제관광실장은 “방한 여행 결정시 온라인과 SNS의 영향력은 점차 확대되고 있으며, 한국인은 그냥 지나치기 쉬운 한국의 숨은 관광매력을 SNS글로벌 기자단의 시각으로는 찾아낼 수 있다”며 “기자단이 양질의 한국관광정보를 많이 생성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정기환 팀장/기자 jeong9200@sundog.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