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뱅크 핀테크 연구소, 라이트닝 네트워크 프로젝트 가동

최지연 | 기사입력 2019/03/09 [13:28]

블록뱅크 핀테크 연구소, 라이트닝 네트워크 프로젝트 가동

최지연 | 입력 : 2019/03/09 [13:28]

링커코인 재단의 국내 사업체 블록뱅크(BlockBank)가 자체 핀테크 연구소를 통해 라이트닝 네트워크 기술 개발에 돌입했다고 8일 밝혔다.
 
앞서 블록뱅크는 블록체인 기술 개발 및 연구를 위해 ‘핀테크 Lab 기업 부설 연구소’를 설립했다.
 
설명에 따르면 연구소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 발 맞춰 블록체인 기술의 실용화 및 상용화를 위한 여러 프로젝트를 기획하고 있는데 그 첫 번째로 거래 결제 플랫폼 관련 라이트닝 네트워크(Lightning Network) 기술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라이트닝 네트워크란 비트코인 네트워크의 느린 거래 속도와 높은 전송 수수료를 해결하는 확장성 솔루션을 말한다. 
 
라이트닝 네트워크를 통하면 오프체인(Off-Chain) 거래가 이루어져 온체인(On-Chain) 부하는 감소하게 된다. 즉, 비트코인 블록체인의 부하가 크게 감소하게 돼 초당 거래를 크게 늘릴 수 있어 비트코인이 실제로 거래할 수 있는 통화의 성격을 가질 수 있게 된다.
 
한편, 링커코인 재단 프로젝트의 국내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블록뱅크는 암호화폐거래소 비트나루(Bitnaru), 탈중앙화거래소 덱스하이(DEXHI), 블록체인 개발 솔루션 덱스하이(DexHigh) 인도와 업무 협업 관계를 유지하며 서포트 하고 있다.
 
그중 탈중앙화거래소 덱스하이(DEXHI)는 샤딩(Sharding)과 캐스퍼(Casper)를 통한 스마트계약(Smart contract) 매칭 엔진 방식과 온체인 매칭 알고리즘 최적화 시스템 등 기존 탈중앙화거래소와 차별화된 전략과 기술을 제시하며 신재생에너지, 패션 플랫폼 등 다양한 산업 분야와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