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어때, “취향 반영 숙소 중심 여행…주변 맛집 즐기는 수요 높아져”

- 20대 여행 트렌드…숙소로 여행지 맛집 부른다.

정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9/24 [09:13]

여기어때, “취향 반영 숙소 중심 여행…주변 맛집 즐기는 수요 높아져”

- 20대 여행 트렌드…숙소로 여행지 맛집 부른다.

정기환 기자 | 입력 : 2020/09/24 [09:13]

▲ 사진= 여기어때가20대 여행객의 반은 숙소 주변의 맛집 음식을 배달해 즐긴다는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 여기어때컴퍼니 제공


[투어타임즈=정기환 기자] 

○ 여기어때, 20대의 47% ‘여행지 숙소에서 맛집 음식 즐겨’
○ 호텔ㆍ리조트 방문객의 34%, 중소형호텔 68% 맛집 음식 배달 경험

20대 여행객의 반은 숙소 주변의 맛집 음식을 배달해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숙박 자체가 여행이란 인식이 강화돼, 숙소에서 보내는 시간이 중요해진 트렌드가 반영됐다.
 
국내 대표 종합숙박ㆍ모바일티켓 플랫폼 여기어때(대표 최문석)의 20대 앱 이용자 대상 설문조사 결과, 47%가 여행지 숙소에서 배달 음식을 주문한다고 응답했다. 30대 25%, 40대 28%, 50대 0% 대비 월등히 높은 수준이다.
 
20대는 중소형호텔 방문객(68%)은 물론이고, 호텔ㆍ리조트에 투숙해도 34%나 숙소로 맛집을 불렀다. 다만, 바비큐 수요가 큰 펜션ㆍ풀빌라에서는 4%만이 음식 배달을 경험했다.
 
20대의 33%는 ‘숙소에서 나가기 귀찮아서’ 음식을 배달한다고 답했다. 이는 숙소에서 맛집 음식과 함께 휴식을 취하는 것만으로 충분히 여행의 목적을 달성한다는 의미다. 숙박을 여행과 동일시하면서, 주변 맛집 등 명소 방문이 필수 여행 코스에서 제외되는 추세다. 오히려 자기 취향을 반영한 숙소에서 다양한 여행 콘텐츠를 소비하는 경향이 나타났다.
 
여기어때 측은 “20대가 숙소를 ‘잠시 머무르는 곳’이 아닌 ‘자신의 취향 따라 휴식을 누리는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며 “자연스럽게 숙소에 보내는 시간이 늘며 주변 맛집을 즐기는 수요가 높아진 것”으로 분석했다.
 
20대는 여행 시 식비 지출에도 적극적이었다. 호텔ㆍ리조트 방문 시 1끼당 적정 식비를 묻는 질문에 ‘2만원 이상 4만원 미만’을 선택한 답변은 61%로, 50대 대비 36%포인트가 높았다. 반면 ‘2만원 미만’을 쓴다는 20대는 22%로, 50대(38%) 대비 낮은 비율을 기록했다.

펜션ㆍ풀빌라의 방문객도 ‘2만원 이상~4만원 미만’ 쓰는 20대는 62%, ‘2만원 미만’은 19%였다. 반면, 50대는 50%가 ‘2만원 이상~4만원 미만’을, 나머지 50%는 ‘2만원 미만’을 선택했다.
 
여행지 맛집 정보는 ‘블로그 등 포털사이트’(56%)로 검색했으며, ‘인스타그램 해시태그 검색’(37%)도 영향력 있는 탐색 채널로 꼽았다. 망고플레이트 등 앱을 이용한 맛집 검색도 15%에 달했다.
 
한편, 여기어때는 취향대로 머무는 20대의 여행 수요를 잡기 위해 ▲첫결제 전용 호텔ㆍ펜션 30% 할인 ▲최저가 보장 숙소 판매 ▲20만원 쿠폰세트 ▲언택트 숙소 추천 ▲1000만원 경품이벤트 등 ‘최저가 챌린지’ 행사를 진행 중이다. 오는 30일까지.
 
이번 설문은 오픈서베이를 활용해 20대 여행 맛집 트렌드를 이달 8일부터 16일까지 조사했다. 앱 회원 1676명이 참여했으며, 이중 20대 응답자는 927명이었다. 
 

▲ 사진= 여기어때B.I     © 여기어때컴퍼니



* 대한민국 대표 종합숙박•모바일티켓 예약 플랫폼 ‘여기어때’
여기어때는 숙박산업의 정보 비대칭 문제해결 및 개선된 숙박경험 제공을 목표로 시작했다. 여기어때(2017년 기준)는 국내 종합숙박O2O 중 온라인 매출과 거래규모 등 각종 지표에서 1위를 기록했다. 국내 5만여 숙소와 월 280만 명이 사용하는 대한민국 대표 종합숙박 앱이다. 2020년 8월에는 액티비티 서비스를 식음료 부문까지 확장한 ‘모바일티켓’ 서비스로 개편하며, 종합숙박 및 모바일티켓 플랫폼으로 거듭났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정기환 팀장/기자 jeong9200@sundog.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