씽씽, 세계 최초 '블랙박스' 탑재된 공유 킥보드 오는 10월 선보인다.

정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9/23 [10:03]

씽씽, 세계 최초 '블랙박스' 탑재된 공유 킥보드 오는 10월 선보인다.

정기환 기자 | 입력 : 2020/09/23 [10:03]

▲ 사진= 블랙박스와 NFC 기능이 탑재된 공유 킥보드 ‘씽씽’의 시제품     © 씽씽 제공


[투어타임즈=정기환 기자] 

▶ 사용자 및 시민안전, 주차 환경 개선 기대, 블랙박스 실린 킥보드 개발, 10월 시제품 등장
▶ NFC 기능 탑재, "시민 주요 이동수단으로, 대중교통에 적극 활용될 선제 조치" 
▶ “교체형 배터리로 글로벌 트랜드 바꾼 것처럼, '블랙박스 탑재' 역시 업계 표준될 것"
 
공유 킥보드에 세계 최초로 블랙박스가 탑재된다. 그동안 업계 문제점으로 지적돼 온 사용자 안전과 주차 문제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조치다. 
 
국내 대표 공유 킥보드 ‘씽씽’의 운영사 피유엠피(대표 윤문진)가 오는 10월 중 블랙박스가 탑재된 씽씽 시제품을 공개한다고 23일 밝혔다. 상용화는 2021년 상반기다.
 
공유킥보드 블랙박스 탑재는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도 처음 상용화다. 자동차, 오토바이 같은 이동수단처럼 킥보드에 블랙박스가 장착되는 것. 경각심을 갖고 킥보드 사용자가 안전 운행하도록 유도하고, 선명한 사고처리가 가능하도록 고안됐다.
 
신규 개발되는 씽씽에는 블랙박스 외에 교통카드 인식 목적의 NFC(Near Field Communication)가 들어간다. 향후 공유 킥보드가 버스, 지하철 등 대중교통 수단으로 자리잡을 가능성을 염두한 선제조치다.

씽씽은 최근 대중교통앱인 ‘티머니GO’와 업무협약을 맺고 버스, 지하철, 따릉이와 함께 '이동수단'으로 실렸다. 향후 ‘티머니GO’를 비롯해, 다양한 MaaS(Mobility as a Service) 앱에 주요 이동수단으로 등록될 예정이다. 

▲ 사진= 블랙박스와 NFC 기능이 탑재된 공유 킥보드 ‘씽씽’의 시제품     © 씽씽 제공


새로운 씽씽은 피유엠피가 연구개발부터 디자인까지 독자적으로 제작한 제품. 앞서 피유엠피는 씽씽으로 처음 시장에 진출할 때 교체형 배터리를 탑재한 킥보드를 내놔 이목을 끌었다.

배터리 교체형 킥보드 씽씽의 등장 이후, 글로벌 기업을 비롯한 많은 업체가 교체형 기기 변경에 나서는 추세다. 
 
회사는 “우리가 교체형 배터리로 시장에 진출한 후, 국내는 물론 여러 해외업체가 일체형에서 교체형으로 제품을 바꾸기 시작했다"면서, "이번 블랙박스와 NFC 탑재 역시, 씽씽이 글로벌 트렌드를 바꾸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특히 블랙박스 탑재는 시장에서 꾸준히 지적돼 온 사용자 및 시민보호, 주차문제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씽씽은 전 기기의 타이어를 업그레이드 교체 중이다. 그동안 요철 구간을 달릴 때마다, 충격이 전해진 기존 타이어 소재를 변경한 것. 이를 통해 사용자 탑승감을 높였다.

또 씽씽 앱내 ‘실내반납 금지’ 기능을 추가했다. 그래서 건물 등 사유지에 무단 주차할 수 없도록 했다. 
 
한편, 피유엠피는 서울시 공식 제로배댈앱 ‘띵동’을 운영하는 허니비즈의 관계사다. ‘띵동’은 최근 음식점 약 1만 5,000곳을 갖추고, 서울사랑상품권을 결제 수단으로 적용했다.

최근 논란이 된 배달앱 중개 수수료 문제개선을 위해 구성된, 민관협력 프로젝트 ‘제로페이 기반의 제로배달 유니온 협약'에 따른 것이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정기환 팀장/기자 jeong9200@sundog.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