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립박물관, 숲속음악회 개최

- 오는 29일 ‘숲속음악회 별 헤는 밤, 다섯 번째 이야기’

우향미 | 기사입력 2020/08/07 [13:49]

양산시립박물관, 숲속음악회 개최

- 오는 29일 ‘숲속음악회 별 헤는 밤, 다섯 번째 이야기’

우향미 | 입력 : 2020/08/07 [13:49]

사진= 양산시립박물관, 숲속음악회 개최


[투어타임즈=우향미 기자] 양산시립박물관은 오는 29일 오후 7시 30분부터 야외주차장 특설무대에서 ‘숲속음악회 별 헤는 밤, 다섯 번째 이야기’를 개최한다.

‘꽃’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숲속음악회는 장기화된 코로나19로 지쳐 있는 양산시민들의 정서적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제공하기 위해 특별히 마련됐다.

2부로 진행되는 이번음악회에 1부에서는 앙상블‘오엘’의 현악4중주 공연과 양산시립합창단의 힐링 무대를 볼 수 있다.

2부는 발레리나 전혜윤의 꽃을 주제로 한 발레 갈라쇼를 시작으로 통기타밴드‘하눌타리’가 흥겨운 희망의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음악회는 코로나19 감염 및 확산방지를 위해 전석 사전예약제로만 운영한다.

예약 접수는 오는 10일부터 시작해 선착순 마감된다.

예약은 양산시립박물관 홈페이지에서 1인5석까지 예약할 수 있다.

다만, 고령자나 인터넷 사용이 어려운 시민들에 한해 전화 예약도 가능하다.

또한, 공연 당일 공연장 내 발열 체크, 방명록 작성, 마스크 착용, 거리 띄우기 등 관람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시립박물관 관계자는 “장기간 지속된 코로나19 사태로 여가 활동 기회가 줄어 지친 시민들을 위한 힐링과 위로의 의미로 다채로운 공연을 준비했다”며 “어렵게 준비된 공연이니 만큼 관람객들의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