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방역 시스템 도입해 민원 불편 최소화

상주시청 입구에 무인 체온 측정 및 자동 손 소독기 두 대 설치

김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8/06 [09:06]

스마트 방역 시스템 도입해 민원 불편 최소화

상주시청 입구에 무인 체온 측정 및 자동 손 소독기 두 대 설치

김민 기자 | 입력 : 2020/08/06 [09:06]

스마트 방역 시스템 도입해 민원 불편 최소화


[투어타임즈=김민 기자] 상주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패스 체온 측정 및 자동 손소독기 시스템’ 두 대를 설치해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

5일 시청 현관에 설치된 ‘스마트패스 체온 측정 및 자동 손소독기 시스템’은 기존에 사용되던 열화상카메라와 비접촉식 체온계의 단점을 보완한 것이다.

마스크 착용 상태에서도 정확하게 체온이 측정되고 손 소독도 할 수 있다.

AI기술을 활용한 이 시스템은 자동카메라 시스템을 갖춰 방문자의 영상 기록과 시간대별 출입자 파악이 가능해 유사 시 방역자료 활용도 용이하다.

체온 이상 시 자동 경보가 울리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사람이 들어오면 착용 권고 안내 멘트가 나와 방역 수칙 준수 효과도 거둘 수 있다.

시는 시범 운영 기간을 거쳐 효과성 유무를 검토한 뒤 읍면동으로 확대 보급할 방침이다.

이창희 안전재난과장은 “무인 열감지기가 코로나19에 대한 시민의 불안을 해소하고 방역에 대한 경각심도 높이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