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만습지에서 멸종위기종 저어새 20마리 관찰

- 갯벌 생태계의 건강성을 대표하는 저어새, 19년부터 개체수 증가

우향미 | 기사입력 2020/06/15 [14:02]

순천만습지에서 멸종위기종 저어새 20마리 관찰

- 갯벌 생태계의 건강성을 대표하는 저어새, 19년부터 개체수 증가

우향미 | 입력 : 2020/06/15 [14:02]

 사진= 순천만습지에서 멸종위기종 저어새 20마리 관찰


[투어타임즈=우향미 기자] 순천시는 지난 13일 천연기념물 205-1호 저어새 20마리가 순천만 갯벌에서 관찰됐다고 밝혔다.

저어새는 황새목 저어새과에 속하는 조류로 몸길이는 70 ~ 80cm이다.

세계적으로 약 4천여 마리 밖에 남지 않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이다.

전 세계 개체수의 90%가 인천 남동유수지 등 서해안의 무인도서에서 번식하는 여름철새로 겨울은 주로 중국, 일본, 대만, 홍콩 등에서 난다.

저어새라는 이름은 주걱처럼 생긴 부리를 얕은 갯벌의 물 속에 넣고 좌우로 휘휘 저어 물고기, 새우, 게 등의 먹이를 찾는 습성 때문에 붙여졌다.

갯벌 생태계의 건강성을 알려주는 저어새과 조류는 저어새와 노랑부리저어새가 있다.

저어새는 여름철새이며 노랑부리저어새는 겨울철새이다.

그동안 순천만에서 주로 관찰되던 종은 천연기념물 205-2호 노랑부리저어새로 매년 140여 마리가 월동했으나, 저어새는 2018년 이전까지만 해도 3 ~ 10마리 내외가 관찰되곤 했다.

그러나 2019년 18마리로 개체수가 증가했으며 올해는 20마리까지 관찰되어 향후 개체 수 증가 여부가 주목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