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의 도시 춘천, 그동안 멈췄던 국내관광 ‘기지개’ 켠다.

- 코로나19 이후 임시 휴무했던 관광 시설 및 문화관광해설사 운영 재개

정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5/07 [10:09]

호반의 도시 춘천, 그동안 멈췄던 국내관광 ‘기지개’ 켠다.

- 코로나19 이후 임시 휴무했던 관광 시설 및 문화관광해설사 운영 재개

정기환 기자 | 입력 : 2020/05/07 [10:09]

 사진= 춘천시청


[투어타임즈=정기환 기자]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위해 임시 휴무에 들어갔던 관광시설과 문화관광해설사가 운영을 재개한다.

춘천시정부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되면서 관광 시설과 문화관광해설사가 순차적으로 운영을 다시 시작한다고 밝혔다.

먼저 소양강스카이워크와 막국수 체험 박물관, 김유정역, 백양리역은 지난 6일부터 문을 열었다.

또 문화관광해설사 14명도 이날부터 활동 재개에 들어갔다.

문화관광해설사는 청평사와 장절공 신숭겸 묘역, 막국수 체험 박물관, 소양댐에 배치되며 실레마을이야기길에는 12일부터 배치된다.

또 특별 투어 진행시에도 관광 7일전에 예약을 하면 문화관광해설사가 안내한다.

이밖에도 외국인 관광택시와 시티투어버스는 5월 11일 낭만누리관광안내소는 12일 운영을 재개한다.

시정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문을 닫았던 주요 관광지가 생활 속 거리두기에 따라 다시 운영에 들어갔다”며 “운영 기간 동안 코로나19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방역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정기환 팀장/기자 jeong9200@sundog.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