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방문 미 유학생 확진자 A씨 추가 동선 공개

도, 20일부터 24일 동선 긴급 파악·방역소독 및 접촉자 자가격리 조치

김대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3/26 [15:39]

제주 방문 미 유학생 확진자 A씨 추가 동선 공개

도, 20일부터 24일 동선 긴급 파악·방역소독 및 접촉자 자가격리 조치

김대훈 기자 | 입력 : 2020/03/26 [15:39]

제주특별자치도


[투어타임즈]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24일 제주를 떠난 후 25일 서울에서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미국 소재 대학 유학생 A씨의 1차 역학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제주도는 서울시 강남구 보건소에서 A씨의 확진사실에 대한 공식 통보를 받은 직후, A씨가 제주에 머물렀던 20일부터 24일까지의 세부동선을 따라 관련 장소에 대한 방역·소독을 조치했다.

동선 20곳에 대한 방역소독을 완료했으며 현재까지 확인된 총 38명의 접촉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조치했다.

제주도는 A씨의 진술과 CCTV 및 카드이용내역 등을 확인한 결과 A씨 일행은 제주 체류 기간 동안 렌터카를 이용해 이동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한편 제주도는 A씨의 입도 항공편의 김포공항 출발시간이 당초 밝힌 오전 9시 5분이 아닌, 오전 9시 50분이라고 정정했다.

제주도는 26일 자정까지 확인된 A씨의 동선과 방역조치 내용을 공개했으며 새로운 정보를 확인하는 대로 공개할 방침이다.

이제까지 파악된 A씨의 동선을 재난안전문자, 홈페이지, SNS 등을 통해 공개하고 도민들의 적극적인 신고와 함께 의심 증세가 있으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또는 관할 보건소로 연락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