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3·1운동 그 단결의 힘으로 코로나19 극복한다.

- 코로나19 여파, 감염 확산 방지와 시민 안전 최우선 고려해 3·1절 기념식 취소

백상원 기자 | 기사입력 2020/02/28 [09:33]

부산시, 3·1운동 그 단결의 힘으로 코로나19 극복한다.

- 코로나19 여파, 감염 확산 방지와 시민 안전 최우선 고려해 3·1절 기념식 취소

백상원 기자 | 입력 : 2020/02/28 [09:33]

 사진= 부산광역시청


[투어타임즈] 부산시는 제101주년 3·1절을 맞이해 독립을 위해 모든 것을 바치신 애국선열을 추모하고 유가족에 대한 존경과 감사의 뜻을 표하며 독립을 위해 하나 되었던 마음으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를 이겨낼 것이라고 밝혔다.

당초 시는 3월 1일 부산문화회관에서 독립유공자, 보훈단체, 각계각층의 시민 1,600명을 초청해 선열의 독립정신을 되돌아보는 의미 있는 기념식을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확산방지와 시민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행사를 취소한 바 있다.

한편 코로나19 관련 부산에서도 확진자가 증가함에 따라 시는 정부, 구·군, 의료계 등 관계기관과의 긴밀한 협력 속에서 사전 방역과 신속한 확진자 동선파악을 통한 감염경로 차단 등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총력 대응을 하고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독립을 위해 모든 것을 바치신 애국선열들을 추모하고 유가족분들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하며 “101년 전 대한독립을 위해 온 겨레가 하나가 되었듯이 지금 이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온 시민이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시민들께서 하루빨리 평온한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