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메드, 산야 & 빈탄 리조트. 핫 플레이스에 프로모션 실시

- 짧은 연휴를 가장 알차게 즐기는 방법!

정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1/22 [09:32]

클럽메드, 산야 & 빈탄 리조트. 핫 플레이스에 프로모션 실시

- 짧은 연휴를 가장 알차게 즐기는 방법!

정기환 기자 | 입력 : 2020/01/22 [09:32]

▲ 사진=클럽메드, 산야 & 빈탄 리조트 프로모션     © 클럽메드 제공


[투어타임즈=정기환기자] 프리미엄 올-인클루시브 리조트 클럽메드가 짧은 연휴에도 알차게 즐길 수 있도록 부담 없이 떠날 수 있는 여행지 두 곳의 프로모션을 소개한다.
 
프로모션 해당 리조트는 하이난의 ‘산야’와 인도네시아의 ‘빈탄’으로 두 리조트 모두 비교적 근거리에 위치해, 본 프로모션 이용 시 짧은 연휴와 적은 공휴일에도 연차 사용 걱정 없이 특별한 휴가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예약 기간은 산야 프로모션은 2월, 빈탄 프로모션은 1월까지이며, 여행 기간은 오는 5월까지다.
 
먼저 산야 리조트 프로모션은 디럭스룸 5일 기준, 티웨이 항공 포함 최저가 90만원에 선보인다. 산야는 중국 하이난 지역 최남단에 위치한 섬으로 비행기로 4시간 30분만에 도착이 가능하며, 주말을 온전히 포함한 일정으로 짧은 연휴에도 부담 없이 떠날 수 있다. 면비자 지역으로 따로 비자 발급을 신경 쓰지 않아도 되는 편리함은 덤이다. 
 
동양의 하와이로 불리는 산야는 연평균 25도의 따뜻한 날씨로 시원한 워터 슬라이드와 윈드서핑, 패들보드 등 다양한 해양 엑티비티를 즐기기에 제격이다.

리조트에서 직접 제조한 이색 수제 맥주 또한 한국의 추운 겨울을 벗어나 즐기는 휴가의 즐거움을 배가시킨다. 
 
2017년 레노베이션 된 깔끔한 시설에서 웰빙 휴가를 즐길 수 있는 빈탄 리조트는 최소 3박 이상 신규 예약 시, 항공을 포함하지 않은 예약자에 한해 싱가포르와 빈탄 간 왕복 페리권을 무료로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이에 페리를 이용하는 고객은 싱가포르에서 도시 관광을 즐기고, 50분 거리에 위치한 클럽메드 빈탄에서 휴양으로 여행을 마무리하며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궁극의 웰빙을 선사하는 빈탄 리조트는 과일을 통째로 갈아 만든 신선한 생과일 주스를 마실 수 있는 Fresh Juice Bar를 운영하고 다양한 건강 식단을 제공해 여행객들의 이너 웰빙을 돕는다.


▲ 사진=클럽메드, 산야 & 빈탄 리조트 프로모션     © 클럽메드 제공


아름다운 해변을 바라보며 즐기는 해변 요가 및 플라잉 요가, 필라테스 등의 다양한 올-인클루시브 피트니스 프로그램 또한 여행객들에게 몸과 마음의 진정한 휴식을 선사한다. 
 
이 밖에도 클럽메드 빈탄에서만 즐길 수 있는 별빛 아래에서 즐기는 스릴, ‘이브닝 서커스’와 골프 매니아라면 별도의 추가 요금이 아깝지 않은 태평양 최고의 골프 코스 ‘리아 빈탄’에서의 라운딩 또한 눈여겨 볼 만 하다. 
 
클럽메드 관계자는 “짧은 연휴 기간과 적은 공휴일에 망설이는 분들을 위해 가깝고, 부담 없이 떠날 수 있는 두 리조트를 프로모션 지역으로 선정했다”며 “본 프로모션을 통해 설 연휴와 봄방학 기간을 놓치지 않고 합리적인 금액으로 짧은 휴가를 알차게 쓸 수 있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짧은 연휴를 대비하는 여행객들을 위해 준비한 클럽메드 산야와 빈탄 아일랜드 프로모션에 대한 상세 정보는 클럽메드 홈페이지 또는 예약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ClubMed]에 대하여
클럽메드는 세계 70여 곳의 아름다운 지역에 리조트를 운영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으로, 진정한 휴가를 위한 모든 것이 포함된 프리미엄 올-인클루시브 서비스를 제공한다.

왕복 항공권, 공항-리조트 간 교통편, 객실은 물론 전 일정 제공되는 뷔페 요리와 코스 요리, 스낵 서비스, 오픈 바에서 무제한으로 제공되는 각종 음료 및 주류, 그리고 60여가지의 스포츠 및 액티비티와 수준별 무료 강습이 프리미엄 올-인클루시브 서비스에 포함되어 있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정기환 팀장/기자 jeong9200@sundog.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