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산업 진흥과 해외진출 촉진을 위한 우리 기업의 목소리를 철도정책에 반영하겠습니다

- 27일 철도산업 도약 위한 간담회서 신성장동력 육성의지 피력

최지연 기자 | 기사입력 2019/12/26 [12:29]

철도산업 진흥과 해외진출 촉진을 위한 우리 기업의 목소리를 철도정책에 반영하겠습니다

- 27일 철도산업 도약 위한 간담회서 신성장동력 육성의지 피력

최지연 기자 | 입력 : 2019/12/26 [12:29]
  사진= 세계 철도산업 시장 동향

[투어타임즈] 철도산업 도약을 위한 해외 철도시장 진출의 중요성과 우리 기업 들의 기술개발 및 해외시장 진출 의지와 노력을 강조하고 이에 발맞춘 정부의 맞춤형 지원방안 등을 논의하는 간담회가 열린다.

국토교통부는 우리나라 철도산업의 진흥과 해외진출 촉진 등 관련 정책과제 발굴을 위해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는 업계 간담회를 오는 27일 오전 10시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오명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철도 新르네상스 시대 개막에 따른 철도산업 발전방향’이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본 행사는 김현미 장관이 직접 주재하고 철도차량·부품·시스템 관련 기업 대표 등 50여명과 한국철도학회 등 학계,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철도연·교통연 등 연구계, 한국철도시설공단 등 공공기관 관계자 50여명 등 총 100여명이 참석하는 대규모 행사로 치러진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2.10일 확정된 ’20년 정부예산 중 철도부문 예산이 6조 9,474억원으로 사상 최초로 도로부문 예산을 초과하는 등 국민들의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여전히 영세한 구조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철도산업의 활성화 요구에 부응하고 최근 더욱 경쟁이 치열해진 국제 철도시장에서 우리 철도기업의 활발한 진출을 도모하기 위한 과제를 발굴하는 자리라고 행사의 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국토교통부 황성규 철도국장은 “철도차량산업은 2만여 개 부품으로 구성된 장치·시스템산업으로 완성차 업체를 중심으로 주요장치와 그에 필요한 부품을 제작하는 수많은 중소기업으로 구성되어 있어 강소·중견기업을 육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우리부는 이번 행사를 계기로 국내·국제 철도시장에서 뛰고 있는 기업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청취하고 다양한 건의사항을 수렴해, 향후 철도정책 방향에 적극적으로 반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