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비앤비, 가을의 끝, ‘북스테이(Book Stay)’ 할 수 있는 숙소 베스트 6

- 가을은 독서의 계절, 그림 같은 숙소에서 마음의 양식까지 채워볼까.

정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19/10/22 [17:16]

에어비앤비, 가을의 끝, ‘북스테이(Book Stay)’ 할 수 있는 숙소 베스트 6

- 가을은 독서의 계절, 그림 같은 숙소에서 마음의 양식까지 채워볼까.

정기환 기자 | 입력 : 2019/10/22 [17:16]
[투어타임즈=정기환기자]

− 가을 마지막 절기 ‘상강(10월24일)’... 책 읽는 여행하기 좋은 국내 숙소 6곳 소개
− 책 번역가가 운영하는 숙소, 소설 배경이 된 숙소 등 색다른 경험 선사
 
어느덧 가을빛 완연한 만추에 접어들었다. 선선하고 청량한 가을은 책을 읽기에 더없이 좋은 계절이다. 올 가을이 끝나기 전, ‘북스테이(Book Stay)’를 통해 책과 함께 여행을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에어비앤비에서는 북스테이가 가능한 전국의 다양한 숙소를 만날 수 있다. 책 번역가인 호스트가 운영하는 숙소부터 소설 속 배경이 된 장소에서 보내는 하룻밤까지, 이색적인 숙소에 머물며 독서에 빠져보는 경험을 할 수 있다.

에어비앤비가 정점에 들어선 가을을 만끽할 수 있는 지역별 북스테이 숙소를 소개한다.
 
■ 마을 책방에 둘러싸인 1960년대 한옥을 만날 수 있는 공간, 충청남도 공주시
 

▲ 사진=책과 함께 만날 수 있는 충청남도 공주시     © 에어비앤비 제공

 
고즈넉한 공주 구도심 한옥에서 책과 조우해보는 것은 어떨까. 90년대 이후 신도심으로 사람들이 빠져나가고 조용한 주거지역이 된 공주 봉황동은 최근 매력 있는 공간이 속속 들어서며 떠오르고 있는 여행 스팟이기도 하다.

호스트 권오상 씨는 “공주 원도심에 반해 봉황동에서 에어비앤비 숙소 운영을 시작하게 됐다”며 “옛 가옥과 도시한옥, 70년대 양옥과 신축 단독주택까지 거의 모든 시대의 건물이 공존하여 많은 이야기가 숨어있는 것이 매력”이라고 전했다.

근대 한옥의 모습을 간직한 이곳에는 한옥, 전통문화, 건축, 여행, 공주와 관련된 도서가 비치돼 있다.

숙소 가까이에 공주 최초의 독립책방인 ‘가가책방’이 있어 책을 읽고 골목을 탐험하며 1960년대의 공주로 여행을 떠날 수 있다. 호스트가 투숙객들에게 숙소 인근 곳곳에 자리 잡은 동네 책방을 소개한다.


■ 책 번역가의 집에서 보내는 하룻밤, 제주도 성산읍
 

▲ 사진=제주 성산읍에서 독서를 즐길 수 있는 돌집     © 에어비앤비 제공

 
책 번역가인 호스트가 운영하는 이 숙소는 서재에 약 2천 권이 비치되어 있어 오로지 독서에 집중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한다. 숙소에는 TV 대신 취향에 따라 골라 읽을 수 있는 다채로운 서적이 자리 잡고 있다.

또 숙소 앞에는 푸른 바다가 펼쳐져 있어 온전히 숙소에서 머무르며 나만의 시간을 보내기에 충분하다. 


■ 예술가들의 독서 공간, 경기도 파주시
 

▲ 사진=파주 시인의 집에서 만날 수 있는 예술들의 서재     © 에어비앤비 제공

 
파주 헤이리에 가면 예술가들의 서재를 들여다볼 수 있다. 이안수 사진작가가 예술가들의 아지트로 마련된 이 숙소는 14,000명의 국내외 예술가들과 여행자들이 머물고 교류하며 예술의 영감을 받은 문화 공간이기도 하다.

숙소 전체가 서재처럼 꾸며져 있으며 여행, 요리, 철학, 역사, 영화 등 약 1만 2천 여권의 책을 소장하고 있다.

강원도산 잣나무 순수 원목으로 제작된 책장, 핸드메이드 책상과 의자로 꾸며진 숙소에서 읽는 책은 자연 속 예술가가 된 듯한 느낌을 선사할 것이다.


■ 책과 LP판이 주는 아날로그 감성, 강원도 평창군
 

▲ 사진=강원도 평창군에 위치한 오두막집     © 에어비앤비 제공


강원도 청정 숲 속에 있는 이 오두막집은 갖가지 책, 그림, LP 컬렉션이 가득해 아날로그 세계로 다시 돌아간 듯한 감성을 자아낸다.

해발 700m의 고지 위에 위치해 음악을 듣고 책을 읽으며 사색하기 좋은 공간으로, 패션지 기자 출신 아내와 화가 남편의 집으로 부부가 엄선한 책들이 여행객을 맞이한다.

밤이면 강원도 깊은 산골에서 쏟아지는 별빛은 물론 책의 문장과 함께 흐르는 LP판의 음률이 가을밤의 낭만을 채워준다.


■박경리 소설 ‘김약국의 딸들’ 속 집, 경상남도 통영시
 

▲ 사진=경상남도 통영에 위치한 박경리 소설의 배경이 된 숙소     © 에어비앤비 제공

 
소설 속 집에서 하룻밤을 보내며 독서 여행을 떠날 수 있는 숙소도 있다. 통영에 위치한 오래된 한옥은 박경리 작가의 소설 ‘김약국의 딸들’의 배경으로 사용된 곳으로 100년의 역사를 담고 있다.

통영의 자연과 조화롭게 설계된 전통 한옥에는 거실 한 켠에는 내적 평온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책들이 준비되어 있다. 이번 가을 소설 속 주인공이 살던 집에 들어가 책이 주는 마음의 안식에 취해보는 것은 어떨까.


 
* 에어비앤비 소개
2008년 설립된 이래 에어비앤비는 진정한 현지 문화를 경험하고 다양성을 포용하며 지속 가능한 건강한 여행을 통해 누구나 어디에서나 내 집같이 편안하게 느낄 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에어비앤비는 기술을 통해 전 세계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자신의 공간, 열정 및 재능을 공유하여 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에어비앤비의 숙소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191개국 100,000개 도시에서 7백만 개 이상의 독특한 숙소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에어비앤비는 체험을 통해, 전 세계 1,000개 이상의 도시에서 호스트들이 운영하는 40,000개 이상의 독창적인 활동으로 현지 커뮤니티와 관심사를 전례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에어비앤비의 개인 간 플랫폼은 호스트, 게스트, 직원 및 운영되는 커뮤니티 등 우리의 모든 이해 관계자에게 혜택을 줍니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정기환 팀장/기자 jeong9200@sundog.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