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정촌 뿌리일반산업단지 내 백악기 공룡·익룡 발자국 화석산지‘현지보존’결정

정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19/08/23 [09:19]

진주 정촌 뿌리일반산업단지 내 백악기 공룡·익룡 발자국 화석산지‘현지보존’결정

정기환 기자 | 입력 : 2019/08/23 [09:19]
 ▲사진= 문화재청

[투어타임즈=정기환기자] 문화재청은 지난 22일 진주 정촌 뿌리일반산업단지 내 백악기 공룡·익룡 발자국 화석산지 매장문화재 보존조치 평가회의를 실시하여 현지보존 하기로 결정했다.

이 유적은 익룡의 집단 서식지 흔적, 희귀성이 높은 빠른 속도의 육식공룡 보행렬 등의 학술적 가치를 지닌 공룡발자국 화석산지로 평가되어 보존·전시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현지 보존 조치 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문화재청은 화석산지 보존을 위해 건설공사 시행자 및 지방자치단체가 제출한 의견을 토대로 향후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세부적인 보존방안을 마련 시행할 계획이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관계기관 및 전문가와의 협업과 소통을 통해 화석산지 등 지질문화재에 대한 보존과 관리를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정기환 팀장/기자 jeong9200@sundog.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